• 최종편집 2020-02-22(토)

경기도, 접경지역 '군장병편의시설 조성' ... 접경지역 경제 활성화 도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양주, 포천, 연천 도내 3개소에 이용시설 조성‥PC방, 휴게공간 등

- 군 장병 사기진작과 일자리 창출, 소비촉진 등 지역상생 일거양득

- 시범사업 운영 이후 평가를 통해 타 접경지역으로 확대 예정


[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경기도가 올해 군 장병들의 사기진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접경지역 장병 밀집지역을 대상으로 ‘군 장병 편의시설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정부가 시행중인 ‘군 장병 외출제도’에 맞춰 군부대가 많이 위치한 접경지역 일원에 외출 장병들을 위한 편의시설을 조성, 군사기 진작과 일자리 창출, 소비촉진 등 지역상생을 위해 추진된다.

 

정부는 국방개혁2.0의 일환으로 장병복지 증대를 위해 평일 일과 이후 외출을 허용하는 ‘군 장병 외출제도’를 2018년 시범사업을 거쳐 지난해 2월부터 전국에 확대 시행해왔다.

 

일과를 끝낸 장병의 외출시간은 오후 5시 30분부터 밤 9시 30분까지 4시간이다. 군사대비 태세에 지장이 없는 한도 내 단결활동, 자기계발 및 개인용무(병원진료 등) 등의 목적으로 외출할 수 있다.

 

이에 맞춰 도는 총 9억 원(도비 4억 2천만 원, 시군비 4억 8천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양주, 포천, 연천 등 3개 시·군에 공용 및 유휴시설 리모델링과 설비지원을 통해 군 장병 이용 편의시설을 시범 조성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양주와 연천에는 장병들이 이용할 수 있는 PC방과 휴식공간을 갖춘 휴게시설을, 포천에는 PC와 도서, 와이파이(wifi) 존을 갖춘 휴게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앞서 대상 시·군에서는 지역주민 의견 수렴과 군장병 외출 시 선호하는 시설 조사를 실시, 그 결과를 토대로 사업내용을 구성했다. 이 시설들은 마을기업 등 사회경제적 조직에 위탁 운영하거나 해당 지자체에서 직접 운영할 예정이다.

 

도는 오는 5월~6월 장병 편의시설을 조성하고, 1~2개월 운영 후 평가를 통해 호응이 좋을 경우 다른 접경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편의시설이 조성된다면 장병들의 편의증진은 물론, 침체된 접경지역 내 상권에도 큰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민관군 상생의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49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접경지역 '군장병편의시설 조성' ... 접경지역 경제 활성화 도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