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2(수)

안성시, 코로나19 "민관 따로 없다" ... 기관단체 자원봉사 줄이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안성시, 시민단체들 봉사-3.jpg
<사진=안성시 제공>

 

- 지역자율방재단 등 시민단체 '자원 봉사' 참여 이어져 -

- 익명의 기부자 공도읍에 마스크 3만 장, 죽산면에 100만 원 기탁 -  

  

[안성=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이 지역 사회로 확산되며, 스스로 자신의 주변을 지키고 확산을 막으려는 지역민들의 자원 봉사가 이어지고 있다.

 

안성시는 지난 2월부터 지역자율방재단, 한국청년문화연대, 안성시민의회, 피플크린, 한국구조연합회, 또바기봉사단, 해병대 전우회 등 시민단체 10여 곳에서 재래시장과 터미널, 대학가, 사회복지시설 주변을 중심으로 지금까지 약 100회에 걸쳐 방역 소독 봉사 활동을 펼쳐왔다고 4일 밝혔다.

 

안성 시민 단체 봉사단은 저마다 모임의 성격이나 구성원은 다르지만, 코로나19의 감염 확산을 차단하는데 작은 힘이라도 보태기 위해 나왔다며, 지역사회 구석구석을 꼼꼼하게 소독하여 내 고장은 내가 지킨다는 사명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시 보건소는 봉사단에게 지난 한 달 동안 200세트의 방역복과 마스크 700개, 방역약품14통(20L) 등을 긴급 지급하며, 봉사 활동을 적극 지원 중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자발적이며 적극적인 시민단체들의 방역소독 참여에 감사드리며, 전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지금처럼 민관이 협력한다면 코로나19는 반드시 극복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일 공도에 사는 익명의 한 안성시민이 안성시 보건소를 방문해, 일반 마스크 3만 장(3천만 원 상당)을 전달하고, 죽산면에 3일 익명의 기부자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써달라며 100만 원을 기탁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의 의지를 다지는 천사의 온정이 안성시 관내에서 이어지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229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성시, 코로나19 "민관 따로 없다" ... 기관단체 자원봉사 줄이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