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1(월)

여주세종문화재단, ‘랜선국악당 시리즈⑦’ (故)박완서의 단편소설 음악극

- 26일, 네이버 TV 채널 '생중계 ' .. "아카펠라와 낭독으로 만난다"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여주, 그 여자네 집 생중계 보도자료(여주세종문화재단) (1).jpg
<사진=여주문화재단 제공>

   

 [여주=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여주세종문화재단이 오는 8월 26일 세종국악당 기획공연을 온라인으로 만나는 <랜선국악당>의 일곱 번째 무대, 문화가 있는 날의 일환으로 음악극 ‘그 여자네 집’을 여주세종문화재단 네이버 TV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다고 21일 밝혔다.

 

 음악극 ‘그 여자네 집’은  故 박완서 작가의 단편소설 <그 여자네 집>을 악기 반주 없이 사람의 목소리만으로 연주하는 아카펠라를 통해 아름다운 화음과 낭독으로 해석한 국내유일의 아카펠라 입체낭독공연이다.

 

 일제 강점기, 만득이와 곱단이의 서정적인 사랑 이야기로 시작해 강제징용, 정신대 문제 등 역사의 아픔을 담아낸 작품으로 광복절이 있는 8월 문화가 있는 날에 여주시민들과 그 의미를 되새겨볼 예정이다.

 

공연의 내용은 다소 묵직하지만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민요 ‘옹헤야’, ‘사랑가’, 동요 ‘반달’, ‘고향의 봄’, 창작곡 ‘나에게 아리랑은’, ‘그 여자네 집’ 등 다채로운 장르의 곡들을 아카펠라 화음으로 펼쳐내 보는 이들에게 진한 감동과 여운을 전달한다.

 

 아카펠라로 <그 여자네 집>을 선보일 그룹 아카시아는 소프라노 김영, 알토 구예니, 테너 홍원표, 바리톤 송순규로 구성되었으며 2003년 결성 후 현재까지 정규앨범 발매, 방송활동, 라이브 공연 등으로 활발히 활동 하고 있는 대한민국 1세대 아카펠라 그룹이다. 이들은 일반적인 아카펠라에서 더 나아가 스토리텔링을 결합한 다채로운 형식의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여주세종문화재단 김진오 이사장은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며 이전보다도 더욱 철저히 외부 활동을 자제해야하는 상황에서 여주시민들이 온라인으로나마 우리 재단이 제공하는 다양한 문화를 접하며 슬기롭게 집콕 생활을 하길 바란다.”며 “코로나19로 지친 여주시민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어줄 수 있는 비대면 문화·예술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기획할 예정이다.” 라고 밝혔다.

 

 한편, 음악극 ‘그 여자네 집’은 네이버 TV 여주세종문화재단 채널을 통해서 한 달간 시청 가능하며, 본 공연을 포함한 여주세종문화재단의 공연과 행사 정보는 재단 홈페이지 (http://www.yjcf.or.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여주, 그 여자네 집 생중계 보도자료(여주세종문화재단) (3).jpg

 
태그

전체댓글 0

  • 910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주세종문화재단, ‘랜선국악당 시리즈⑦’ (故)박완서의 단편소설 음악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