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2(수)

가평군, 올해에도 '일년 열두달' 열두개 연극 올린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1.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포맷변환]1월 월간연극 포스터.jpg
<사진=가평군 제공>

 

 

-지난해 700여명 호응...1월 첫 월간연극으로 ‘문학적 건망증’선보여-

 

[가평=경기1뉴스] 가평군이 지난해 처음으로 문을 연 '일년 열두달' 월간연극이 큰 호응을 얻음에 따라 올해에도 열두개의 다양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문화도시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월간연극은 지난 첫해 700여명의 주민들이 참여하면서 지역문화에 대한 관심과 욕구를 만족시키고 문화적 가치를 부여하며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금년에도 매월 새로운 연극공연을 기획하고 1인극, 무언극, 가면극, 서커스, 참여형 커뮤니티연극 등으로 진행된다.

 

이달 25일 첫 공연으로는 인생을 뒤 바꿀 만큼 감명 깊은 책이 무엇이었냐는 질문에서 시작되는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단편소설‘문학적 건망증’을 만나 볼 수 있다.

 

문학적 건망증은 극을 준비하는 두 배우가 그 소설이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연극이라는 다른 장르로 표현해 내는 데서 오는 고민과 열정, 그리고 원작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까지 오랜만에 만나보는 뜨거운 작품이 될 것이다.

 

특히 이번 작품은 가평문화창작공간 얼쑤공장의 자체 기획공연으로 뜻깊은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얼쑤공장은 가평문화창작공간의 브랜드네임으로 금년부터 처음으로 선보이며 보다 지역주민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고자 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월간연극 뿐만 아니라 예술을 보다 가깝게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된 옆집예술, 연극을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는 커뮤니티 연극동아리 운영지원, 지역주민과 예술가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문화창작공간 운영 등 연간 문화와 예술이 어루어지는 가평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가평문화창작공간은 지난 2015년 넥스트 경기 창조오디션 혁신상을 수상해 2018년 문을 열었으며, 공방·공연이 가능한 다목적 공간과 연습실, 커뮤니티 공간 등을 갖추고 있어 주민과 예술가들을 연결하는 아트플렛폼으로 사랑받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984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평군, 올해에도 '일년 열두달' 열두개 연극 올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