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7(월)

수원시의회, “특례시 복지급여 기준 역차별” 2차 시위 동참

- 조석환 의장, "사회복지급여 합리적 기준 마련 ... 복지국가 실현 '첫 번째 순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7.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수원시의회, “특례시민 복지 역차별 해소” 2차 시위 동참 (1).JPG

<사진=수원시의회 제공>

 

[수원=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수원시의회가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앞에서 사회복지급여 기준 개선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렸다. 

 

이 자리에는 수원시의회 조석환 의장, 유재광 의회운영위원장, 장정희 예결특위 위원장을 비롯해, 4개 특례시의회 시장, 지역구 국회의원, 시의장(의원), 시민들이 함께 참석했다. 

 

이들은 “중앙생활보장위원회는 특례시 현실을 반영해 기본재산액 고시를 즉각 개정하라”며, “복지급여 고시 개정은 450만 특례시민의 명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집회는 지난 14일 보건복지부 앞에서 진행한 성명서 발표와 1인 릴레이 시위에 뒤이은 2차 공동 시위로, 중앙생활보장위원회 본회의 개최를 하루 앞두고 고시 개정안 상정에 화력을 집중한 것이다. 

 

전국특례시의회의장협의회 대표 회장인 조석환 의장은 “모든 국민들이 동등하게 최저생활을 보장받을 수 있는 합리적인 기준을 마련하는 것이 복지 국가 실현의 첫 번째 순서”라며, “중앙생활보장위원회에서는 기본재산액 기준 개선에 대한 논의가 하루빨리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호소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원시의회, “특례시 복지급여 기준 역차별” 2차 시위 동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