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3(수)

수원시, "정부는 신분당선 연장사업에 대한 구체적 실행 로드맵을 제시하라"

-시, 29일 입장문 발표...'수원시민들에게 좌절감 넘어 엄청난 분노 안겨줬다'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1.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수원시청.jpg
<사진=수원시청>

 

[수원=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수원시가 29일 경제부총리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선정 발표에 입장문을 내고 신분당선 연장사업에 대한 구체적 실행 로드맵을 제시하라고 말했다.

 

시는 이번 정부의 예타 사업 선정발표에 수원시민들에게 좌절감을 넘어 엄청난 분노를 안겨주었다며 실망감을 나타냈다.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사업은 서울, 수원을 거쳐 화성까지 연결되는 수도권 남부지역의 대표적인 간선 철도망으로 국가 장기 플랜이다. 


특히, 신분당선 연장사업은 이미 2003년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을 인정받았을 뿐만 아니라, 광역교통시설부담금 5,000억 원이 확보돼있다. 

 

-국가신뢰도 제고 위해 ... 신분당선 연장사업 반드시 추진 돼야

-시민사회, 지역정치권 등 강력한 연대와 협력 통해 신분당선 연장사업 반드시 추진 되도록 할 것-

 

그리고 2006년 호매실택지개발시 정부가 해당사업 추진을 약속한바 있는만큼, 국가 정책에 대한 신뢰도 제고를 위하여 신분당선 연장사업은 반드시 추진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시는 오늘 발표는,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광역교통 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신분당선 연장 추진계획의 동어반복에 불과하다며, 신분당선 연장사업에 대한 확고한 실행이 담보되지 않는 원론적인 계획 발표로는 수원시민들의 실망감을 되돌리기에는 역부족이다고 말했다.

 

또한 입장문을 통해 신분당선 연장구간에 대한 구체적 실행 로드맵을 제시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하고, 시민사회, 지역정치권과 강력한 연대와 협력을 통해 신분당선 연장사업이 반드시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수원시는 ‘신분당선연장사업 T/F’를 구성, 정부의 약속이 이행될 수 있도록 행정적 재정적 기반을 모색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74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원시, "정부는 신분당선 연장사업에 대한 구체적 실행 로드맵을 제시하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