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30(화)

성남시의회, 제267회 임시회 폐회 "대장동 특혜의혹 생정사무감사" 부결

- 상임위·예산결산 특위 운영결과 보고 ... 안건심사 41개 안건 가결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0.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성남시의회, 제267회 임시회.jpg
<사진=성남시의회 제공>

 

  [성남=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성남시의회는 12일 제2차 본회의를 끝으로 14일간의 제267회 임시회 일정을 마무리했다.

 

  제2차 본회의에서는 고병용 의원, 임정미 의원, 안광림 의원, 이준배 의원, 김명수 의원, 정봉규 의원이 5분 자유발언과 상임위원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 운영결과 보고 및 의결이 이루어졌으며 안건심사 결과 안건 41건이 가결됐다.

 

  제4회 일반 및 특별회계 세입·세출 추가경정예산안의 종합심사 결과, 총 규모 3조 7,394억 9,918만 7천 원으로 기정예산보다 1,382억 4,681만 9천원이 증액됐다.

 

  그 외에도 성남시 대장동 특혜의혹 행정사무조사 요구의 건이 상정되었으나 부결됐다.

 

  윤창근 의장은 폐회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고통을 시민들과 함께 분담하고자 의원 공무국외 연수비 등 행사성 관련 예산 전액을 반납하였고, 집행부에서는 상생 국민지원금과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등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예산과 시민프로축구단 운영비를 증액 편성하였다. 이번 제4차 추경이 효율적으로 집행되어 코로나19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께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백현마이스 도시개발사업 다른 법인 출자 및 추진계획안이 어렵게 통과됐다. 관련 부서에서는 기부채납 외에 개발로 발생하는 이익을 추가환수 할 수 있는 장치 마련 등 대장동 개발 논란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보완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성남시가 판교실리콘밸리를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의 중심도시로서 수도권의 글로벌 경쟁력을 선도하고 있다는 긍지를 갖고 세계 일류도시로 도약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자.”며 “연대와 협력으로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자.”는 말로 폐회사를 끝맺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남시의회, 제267회 임시회 폐회 "대장동 특혜의혹 생정사무감사" 부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