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6(수)

출시1주년 "배달특급" ... 30개 지자체 서비스 '임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기도 배달특급.jpg
<사진=경기도주식회사 제공>

 

  - 12월 1일부터 시흥·부천·과천에서도 서비스 개시 -

- 회원 60만 명·가맹점 4만3천 개 입점…누적 거래액 890억 원 돌파 - 

 - 내년 다회용기 사업 확대 및 공공플랫폼 활용한 브랜딩 강화 -

 

[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경기도주식회사는 오는 12월 1일부터 시흥, 부천, 과천에서 배달특급 서비스를 본격 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내달 출시 1년을 맞는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도내 30개 지자체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81만 명 인구를 자랑하는 부천은 약 2,000개 가맹점이 입점했으며 51만 명이 거주 중인 시흥은 1,200개 가맹점이 배달특급과 함께 하고 있다. 인접한 두 지역의 시너지로 신규 회원 확보는 물론 지역 교차 주문도 예상된다.

 

과천의 경우 인구가 7만 명에 불과하지만 안양, 의왕과 근접해 배달특급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12월 1일 수수료 1%와 다양한 소비자 혜택을 강점으로 출시된 ‘상생플랫폼’ 배달특급은 올해 총 30개 시군으로 서비스를 확장하며 공공배달앱의 롤모델로 자리 잡고 있다.

 

현재 4만 3,000여 개 가맹점이 소비자를 만나고 있으며 회원 약 60만 명이 착한소비에 동참하고 있다. 누적 거래액은 890억 원을 돌파하며 소기 목표인 1,000억 원 달성을 눈 앞에 두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지난 7월부터 화성 동탄 신도시에서 다회용기 시범사업을 운영하며 ‘친환경’에도 앞장서며 주목을 받고 있다. 내년부터는 경기도 전역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개선하는 한편, 공공플랫폼을 활용한 배달특급만의 브랜딩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3개 지역에서 시작한 배달특급이 올해 총 30개 시군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기까지 함께해준 소상공인과 소비자들에게 감사하다"며 "시흥, 부천, 과천이 함께한 만큼 많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출시1주년 "배달특급" ... 30개 지자체 서비스 '임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