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19(목)

여주세종문화재단, 제작 공연 ... 가족뮤지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여주세종문화재단 제작 공연, 가족뮤지컬 만복이네 떡집 개최 (2).jpg

<사진=여주세종문화재단 제공>

  

- 오는 12월 3일~4일 세종국악당에서 선봬 -

- 구리문화재단, 오산문화재단, ㈜아츠온과 함께 공동 제작 -

- 초등 교과 수록 도서, 김리리 작가의 동명 원작 <만복이네 떡집> 뮤지컬화 -

 

[여주=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여주세종문화재단이 오는 12월 3일~4일 자체 제작한 가족뮤지컬 ‘만복이네 떡집’을 세종국악당에서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가족뮤지컬 ‘만복이네 떡집’은 여주세종문화재단, 구리문화재단, 오산문화재단이 뮤지컬 제작사 ㈜아츠온과 함께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의 공모사업인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에 지원해 선정되어 공동으로 제작한 창작 뮤지컬이다.

 

  초등학교 3학년 교과서 수록 도서이자 2010년 첫 출간 이후 60만부가 팔리며 꾸준히 사랑받아 온 김리리 작가의 원작을 무대로 옮긴 작품으로 만복이, 장군이가 신비한 떡집을 만나 긍정과 행복으로 가득 찬 아이가 되는 과정을 담았다.

 

 만복이네 떡집을 글과 그림으로 만났던 아이들은 만복이, 장군이가 무대 위에서 내 친구처럼 표현되고, 주요 배경이 되는 떡집은 더욱더 신비하게 구현되어 아이들의 오감을 자극한다. 또한 ‘만복이네 떡집’은 친구뿐만 아니라, 제일 가깝지만 가끔은 이해하기 힘든 존재, 가족과의 이야기가 함께 담아 서로 간의 관계에 대해 한 번쯤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같이 관람하는 부모와의 소통의 창이 되기도 한다.

 

 지난 10월 구리와 오산에서 먼저 선을 보인 ‘만복이네 떡집’은 초연 창작 뮤지컬임에도 불구하고 뮤지컬 <카라마조프>, <만덕> 등으로 우리나라 창작뮤지컬 시장에 꾸준히 우수작품을 개발해온 제작사 ㈜아츠온이 제작을 맡아 호평을 받았다. 여기에 뮤지컬 <아랑가> 작가 김가람, <위키드>, <알사탕> 연출 홍승희, <윤동주 달을 쏘다> 음악감독 이경화, <레드북>, <여신님이 보고계셔> 무대디자인 이은경, <프랑켄슈타인> 조명디자인 민경수, <지킬앤 하이드> 음향디자인 권도경, <레베카> 영상디자인 송승규 등 우리나라 최고의 창작진들이 의기투합해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여주세종문화재단의 김진오 이사장은 “탄탄한 원작의 스토리에 여주 특산물인 쌀로 만드는 신비한 떡이라는 지역적 특색을 더해 만족도 높은 창작물이 탄생했다.”며 “여주시 아이들의 애향심과 자긍심을 길러줄 뮤지컬‘만복이네 떡집’을 여주시를 대표하는 문화콘텐츠‘세종, 1446’처럼 키워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번 뮤지컬은 관내 초등학교 3학년 아이들의 단체관람 예정으로 아이들에게 교육과 문화향유 기회를 동시에 제공한다. 또한, 일반 관객 대상 예매도 진행해 일찌감치 부모들의 호응을 얻으며 매진됐다. 

 

 한편, 여주세종문화재단은 우리 아이들의 안전한 관람을 위해 방역에 만전을 기해 공연을 진행할 방침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주세종문화재단, 제작 공연 ... 가족뮤지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