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19(목)

광주·이천·여주 ... '경강선 100만호 제4차 실무회의' 개최

- 경강선 100만호 대선공약안 '확정' ... 주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제안 예정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1.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강선 100만호 신동헌 광주시장, 경강선 100만호 제4차 실무회의 참석 (1).jpg

▲26일 신동헌 광주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이항진 여주시장이 이천시청에서 열린 '경강선 100만호 주택공급 대선공약 추진 제4차 실무회의'에서 의지를 다지고 있다. / <사진=광주시 제공>

  

[광주=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광주·이천·여주시가 함께 추진 중인 경강선 100만호 주택공급 대선공약 추진 제4차 실무회의가 개최됐다. 

 

이천시청에서 열린 실무회의에는 신동헌 광주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이항진 여주시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3개 시 자치단체장들은 중·장기 전략과 현실성을 높힐 수 있는 단기적 방안을 강구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단계적으로 추진이 가능한 범위를 설정해 시민들의 바람이 충족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 3개 시 실무자들은 “경강선 GTX 추진 때 인구 유입이 적기 때문에 불가하다는 논리를 내세웠는데 경강선 100만호 주택공급 추진에는 인프라가 없기 때문에 불가하다는 논리가 있다”며, “과감한 인프라 공급을 통해서 수요를 분산시키는 전향적인 발상의 전환을 하지 않으면 수도권 내 불균형, 지방과 수도권 불균형을 개선할 수 없으며 불균형·양극화가 더욱 악화될 뿐”이라고 일축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이번 경강선 100만호 주택공급 추진이 실현되면 수도권 주택가격안정과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라고 말하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서는 주거안정 정책이 우선이며, 경강선 100만호 주택공급은 이러한 국가의 당면과제도 해결할 수 있으니 여기에 모인 실무자분들께서 내용을 알차게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동헌 광주시장은 “경기 동부권은 고속국도와 경강선 등 사통팔달 접근성 좋은 지리적 여건으로 인해 개발 압력은 높은 반면 각종 규제에 희생 받고 있는 실정”이라며 “경강선 100만호 주택공급이라는 발상의 전환은 규제 환경 개선과 GTX의 당위성을 확보하고 지역 발전과 시민들의 주거안정은 물론 국가적 주택공급 부족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4차 회의를 통해 3개 시는 경강선 100만호 대선공약안을 확정했으며 여야 주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제안할 예정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이천·여주 ... '경강선 100만호 제4차 실무회의'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