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19(목)

하남시, “시민행복 증진 위한 시책 중점 추진”

- 새해 첫 ‘만남의 날’ 행사 ... 통장 등에 표창장 수여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1.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하남시, “시민행복 증진 위한 시책 중점 추진” 2.jpg

<사진=하남시 제공>

 

[하남=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하남시가 올해 시민행복 증진을 위한 시책을 중점 추진키로 하고, 새로운 시정지표와 예산지표를 시범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5일 시청 별관에서 새해 첫 ‘만남의 날’ 행사를 갖고, 표창 수여와 함께 코로나19 대응, 시민행복 증진을 위한 행정 서비스 강화 등 각오를 다졌다. 행사에서는 통장 활동(11명) 및 교통약자 이동편의 유공자(1명)에 대한 도지사 표창과 선행시민(12명)에 대한 시장 표창이 이뤄졌다.

 

김 시장은 이날 “하남시는 지방정부 평가와 사회안전지수가 높아지고 있는데, 이제는 시민 삶의 질에 대한 평가가 중요하다”며 “시민 행복 증진을 위한 시정운영 패러다임 변화로 도시성장의 방향 정립이 중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해 새로운 시정지표와 예산지표를 시범 도입해 시민 행복 증진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최근 크게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민관이 협력해 슬기롭게 대응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최근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50%를 넘어 우세종이 된 상황”이라며 “확진자는 늘어나고 있지만 위중증 환자 비율은 낮아져 하남시는 정부와 함께 새로운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은 재택치료자 관리·지원 중심으로 대응하고, 민간은 동네 병의원에서 진단·처방·관리가 가능하도록 전환하고 있다”며 “민관협력이 더욱 중요해지는 시점에 하남시는 계속해서 범시민 민관협력위원회와 의료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끝으로 “코로나19와 기후위기 시대에 우리가 도전에 응전할 수 있는 것은 ‘시민참여와 공동체 연대’ 덕분”이라며 “공동체를 지키는 일, 소상공인의 삶에 활력을 북돋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하남시, “시민행복 증진 위한 시책 중점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