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0(수)

수원시, ‘호매실 벚꽃거리’ 음식문화거리 추가 지정

- 음식문화거리 8개소로 늘어… 안내판 설치, 음식문화개선 사업 등 추진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2.06.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수원시, ‘호매실 벚꽃거리’ 음식문화거리 추가 지정.jpg

▲호매실 벚꽃거리 모습. / 수원특례시 제공

  

[경기1뉴스] 최주연 기자= 수원시가 ‘호매실 벚꽃거리’(권선구 금곡로118번길 60 일원)를 ‘음식문화거리’로 추가 지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수원시는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고, 건전한 음식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음식점이 밀집된 거리 중 일정한 요건을 갖춘 곳을 ‘음식문화거리’로 지정한다. 음식문화거리에는 안내판 설치, 음식문화 개선사업, 홍보 등을 지원한다.

 

‘음식문화거리 심의위원회’가 ▲음식점 30개 이상 집단화 ▲자치기구 구성 운영 ▲거리 역사성 ▲음식문화거리 활성화 계획 적정성 등 8개 항목을 평가해 음식문화거리를 지정한다.

 

호매실 벚꽃음식문화거리 지정으로 수원시의 음식문화거리는 8개소로 늘어났다. 2020년 11월 장안문거북시장길, 파장천맛고을, 반딧불이 연무시장 낭만거리, 수원 금곡동 어울림상가 음식문화거리, 화성행궁 맛촌거리 등 5개소를 음식문화거리로 지정했고, 지난해 6월 천천먹거리촌과 수원통닭거리를 추가 지정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음식문화거리 지정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골목상권이 활성화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특색있는 음식문화거리가 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09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원시, ‘호매실 벚꽃거리’ 음식문화거리 추가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