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8(수)

수원시, ‘2022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알렸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2.08.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수원시, ‘2022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알렸다.jpg

▲‘2022 세계유산축전 통합 기자간담회’에서 세계유산축전 대표 프로그램을 퍼포먼스로 선보인 수원시, 경북, 제주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특례시 제공

 

- ‘2022 세계유산축전 통합 기자간담회’ 참가

-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소개, 주민들이 대표 프로그램 퍼포먼스 선보여 -

 

[수원=경기1뉴스] 최주연 기자= 수원시가 10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2022 세계유산축전 통합 기자간담회’에서 10월 수원화성 일원에서 개최되는 ‘2022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을 소개했다.

 

문화재청이 주관하는 세계유산축전 공모사업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국내 세계유산의 가치와 의미를 내·외국인들에게 알리는 사업이다.

 

문화재청과 수원시가 주최하는 ‘2022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은 ‘의궤가 살아있다 : 수원화성, 즐기다’를 주제로 10월 1일부터 22일까지 수원화성 일원에서 펼쳐진다.

 

‘2022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주요 내용을 설명한 권재현(안양대 교수) 총감독은 “의궤 속에 담긴 수원화성 축성 등에 관한 기록, 수원화성의 역사, 수원화성을 지키고 복원시키는 데 힘쓴 성(城)안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 등 수원화성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 축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시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과 수원화성과 그와 관련된 기록인 ‘의궤’에 담긴 다양한 이야기를 주제로 공연·전시·체험·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수원화성 축성을 위한 장인들의 노동을 예술로 표현한 공연 ‘거장(巨匠) - 거룩한 장인들’, 수원화성 안에 마을에 사는 주민들이 축전을 진행하고 의궤 속 인물들을 재현하는 ‘성안 사람들’, 달리기를 하며 쓰레기를 줍는 ‘쓰담쓰담 수원화성’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행궁동 주민들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대표 프로그램인 ‘성안 사람들’과 ‘쓰담쓰담 수원화성’을 퍼포먼스로 선보였다.

 

2021년 세계유산축전 공모사업에 선정돼 지난해 10월 수원화성 일원에서 ‘2021 수원화성 세계유산축전’을 열었던 수원시는 2022년 공모사업에 전국 지자체 중 1위로 선정돼 국비 30억 원(2022·2023년 각 15억 원)을 확보한 바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72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원시, ‘2022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알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