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9(화)

김동연 지사, 태풍 ‘힌남노’ 북상 대비 “안전관리 철저" 특별지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2.09.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기,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지난 8월 9일 용인시 고기동(고기교) 침수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jpg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지난 8월 9일 용인시 고기동(고기교) 침수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 "인명피해와 8월 호우 피해 현장 2차 피해 없도록 최선" -

- 관련 부서와 31개 시군에 철저한 점검·대비 당부 -


[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제11호 태풍 ‘힌남노’ 북상으로 큰 피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태풍 피해를 막기 위한 안전관리를 철저하게 해달라고 시군에 특별 지시했다.

 

경기도는 2일 이런 내용을 담은 ‘제11호 태풍 힌남노 북상 대비 도지사 특별지시사항 통보’라는 제목의 공문을 도내 31개 시군에 보냈다.

 

김 지사는 특별 지시사항을 통해 태풍 힌남노로 인한 인명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지난달 호우 피해 현장에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점검하고 조치할 것을 관련 부서와 31개 시군에 당부했다.

 

김 지사의 지시에 따라 도는 4일과 5일 양일에 걸쳐 31개 시군 재해취약지역에 31개 조 50명으로 구성된 점검반을 편성해 사전 현장 확인을 하고, 미흡 사항을 발견하면 즉각 조치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도와 각 시군은 급경사지와 산사태 우려 지역, 축대·옹벽, 저지대 침수 우려 지역에 대해 점검하고 위험 상황 발생 시 대피 안내를 강화하고 있다. 해안가, 방파제, 하천 등 위험지역에 대한 낚시객, 관광객, 주민 등 사전 출입통제도 실시한다.

 

산간, 계곡 야영객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현장 계도와 안내 등 홍보를 실시하고, 농업 및 수산시설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찰을 강화하는 한편 간판 시설 점검과 고정, 선박 결박·인양도 할 계획이다.

 

건설공사장의 타워크레인, 배수시설 등 취약 시설에 대한 보강 등 현장관리도 한다.

 

한편 제11호 태풍 힌남노는 오는 4~6일 경기도에 영향을 줄 전망이며 예상 강수량은 4일 30~70mm, 5일 70~140mm로 예보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088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동연 지사, 태풍 ‘힌남노’ 북상 대비 “안전관리 철저" 특별지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