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9(화)

중앙동 행정복지센터 완공, 5년만에 태어난‘주민공간’

- 용인특례시, 지하1층 지상3층 신축...여성쉼터·공부방·헬스장 갖춰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2.09.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용인,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27일 중앙동 행정복지센터 현판 제막을 하고 있다..jpg

<사진=용인특례시 제공>

  

[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용인특례시 처인구 중앙동 행정복지센터가 주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27일 중앙동 행정복지센터 개청식 및 주민자치센터 개소식을 열고 신축공사가 무사히 마무리된 것을 축하했다.

 

기존 중앙동 행정복지센터는 지난 1991년 준공된 만큼 건물 노후화 등으로 주민들이 이용하는데 불편이 있었다.

 

이에 시는 지난 2017년부터 옛 용인경찰서 부지에 신축공사를 추진, 283억원을 들여 연면적 4469㎡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청사를 완공했다.

 

신청사에는 민원실과 여성쉼터, 다함께돌봄센터 15호점, 작은도서관, 강의실, 공부방 등을 마련해 주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주민들의 여가생활을 위해 2층에 위치한 주민자치센터 내에 헬스장과 GX룸도 설치했다.

 

이날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개청식에 참석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주민들의 이용에 불편함은 없는지 살폈다.

 

이 시장은 “많은 분들의 노력 덕분에 중앙동 행정복지센터 신축공사가 잘 마무리될 수 있었다”며 “새로운 청사가 주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거듭나길 바란다. 중앙동 직원들도 새로운 마음으로 양질의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해 더욱 힘써달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35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앙동 행정복지센터 완공, 5년만에 태어난‘주민공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