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김동연, "오염수 방류계획 중단 '관철' ... 한일정상회담의 마지노선 돼야"

- 한일정상회담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가 의제 ... 심각한 우려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3.05.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동연 지사.jpg
▲김동연 경기도지사

 

[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이번 한일정상회담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가 의제로 오르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의 목소리와 함께 "1,400만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4일 밝혔다. 


김지사는 "국민의 먹거리 안전, 어민, 소상공인 등 관련 산업 종사자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말했다. 


김지사는 입장문을 통해 일본 정부에 투명한 정보 공개, 완전한 안전성 검증,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동의 없이 이뤄지는 오염수 방류계획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일본은 가까운 이웃 국가와 국제사회에 ‘민폐 국가’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의무와 책임을 다하길 바란며, 염수 방류는 한일 우호 관계 증진이라는 미명 하에 양보할 수 있는 사안이 절대 아니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한일 양국의 과학적 공동 조사와 안전성 검증을 수반하지 아니한 오염수 방류계획 중단을 관철시키는 것이 이번 한일정상회담의 마지노선이라며, 지난 정상회담에서 대한민국의 '과거'를 내준데 이어 이번 정상회담에서 '현재'와 '미래'까지 내어 줄 수는 없다고 했다. 


----- 다음은 입장문 전문이다. -----

 

 

<오염수 방류계획 중단, 한일정상회담의 마지노선 되어야>

 

이번 한일정상회담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가 의제로 오르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합니다. 


저는 국민의 먹거리 안전, 어민, 소상공인 등 관련 산업 종사자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강력하게 반대합니다. 


첫째, 일본 정부에 투명한 정보 공개, 완전한 안전성 검증,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동의 없이 이뤄지는 오염수 방류계획을 철회할 것을 요구합니다. 

일본은 가까운 이웃 국가와 국제사회에 ‘민폐 국가’가 되어서는 안 됩니다.


둘째, 윤석열 대통령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의무와 

책임을 다하길 바랍니다. 

오염수 방류는 한일 우호 관계 증진이라는 미명 하에 양보할 수 있는 

사안이 절대 아닙니다.


한일 양국의 과학적 공동 조사와 안전성 검증을 수반하지 아니한 오염수 

방류계획 중단을 관철시키는 것이 이번 한일정상회담의 마지노선입니다. 

지난 정상회담에서 대한민국의 '과거'를 내준데 이어 이번 정상회담에서 

'현재'와 '미래'까지 내어 줄 수는 없습니다. 


저는 경기도지사로서 1,400만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입니다.


경기도지사 김 동 연




 

 

태그

전체댓글 0

  • 160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동연, "오염수 방류계획 중단 '관철' ... 한일정상회담의 마지노선 돼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