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화)

경기 광주시 공직자 '만원의 행복',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희망 전달

- 2017년부터 8회째(총 3,103만여 원) "변함없는 사랑" 전달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4.03.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광주시 공직자,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희망 전달.jpg

<사진=광주시 제공>

 

[광주=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광주시 공직자들이 ‘만원의 행복’ 기부제로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희망을 전하고 기부문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이어간다.

 

5일 시에 따르면 ‘만원의 행복’은 공직자들에게 주어지는 맞춤형 복지포인트 중 1만 원 이상을 자발적으로 기부해 취약계층 아동의 자립 지원을 위한 디딤씨앗통장에 지정 후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2017년부터 8회째를 이어오고 있는 ‘만원의 행복’ 기부제로 그동안 총 3천103만3천220원을 후원했으며 올해에는 377만원을 기부해 취약계층 아동들에 대한 광주시 공직자들의 변함없는 관심과 사랑을 전달할 예정이다.

 

디딤씨앗통장 사업은 매월 일정 금액(최대 월 50만원 납입 가능)을 취약계층 아동의 디딤씨앗통장에 저축할 경우, 월 5만원 적립금에 대해 국가와 지자체에서 매월 10만원 한도 내에서 1대 2 매칭 적립을 하는 사업으로, 이 통장은 만 18세 이후 학자금, 기술자격 및 취업 훈련, 창업지원금, 주거 마련 지원 등 자립을 위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방세환 시장은 “자발적으로 참여해 준 광주시 공직자들의 따뜻한 마음과 기부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광주시 공직자들과 함께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지속적인 나눔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10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 광주시 공직자 '만원의 행복',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희망 전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