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이천시, 트리티케일 품종개발 현장평가회 ... "고품질 월동조사료 재배 확대·보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4.05.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천, 트리티케일 품종개발 현장평가회2.jpg
<사진=이천시 제공>

 

- 13일, 백사면 상용리 농가 ... 7개 개발품종 '지역적응성, 기후적응성' 평가 - 

- 국립식량과학원 중부작물부, 도농업기술원, 축산관련 농업인 단체장 등 20여 명 참석 -

- 평가 결과 바탕 ... 2026년까지 3년간 시험과 수요자 평가 '새로운 품종 개발' 예정 -

 

[이천=경기1뉴스] 이은선 기자= 이천시는 지난 13일 지역에 특화된 고품질 월동조사료 재배 확대와 보급을 위해 '스토리가 있는 트리티케일 품종개발'사업의 1년차 현장평가회를 개최했다.

 

시에 따르면, 이천시는 지난해 11월에 국립식량과학원 중부작물부와 트리티케일 품종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으며, 5월 13일 이천시농업기술센터 주관으로 백사면 상용리 최병무(샘뜰목장 대표)농가의 시험포에서 7개의 개발품종의 지역적응성과 기후적응성을 평가했다.

 

현장평가회에는 국립식량과학원 중부작물부, 경기도농업기술원, 축산관련 농업인 단체장, 농업인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트리티케일은 밀과 호밀을 합성작물로 자가채종이 가능하다. 호밀보다 도복에 강하면서 수확량이 높고, 이탈리안라이그라스(IRG)보다 시비량이 적고 영양가치가 높아 축산농가에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평가회에서는 사업 추진현황과 개발품종의 특성을 농업인에게 설명하고, 참여한 농업인(수요자)의 개별적 평가를 실시하여 이천시에 적합한 트리티케일 품종을 현장평가 했다. 1년차 결과를 참고하여 2026년까지 3년간 시험과 수요자 평가를 거쳐 새로운 품종을 개발할 예정이다. 

 

참여한 농업인은“국내 육성 고품질 조사료를 생산한다면 축산농가의 경영비를 절감하여 경영난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으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이천시 기후와 작부환경에 적합한 트리티케일 품종 개발과 종자 생산과 보급으로 재배면적을 확대하여 축산농가와 경종농가의 상생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22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천시, 트리티케일 품종개발 현장평가회 ... "고품질 월동조사료 재배 확대·보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