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여주시, 생태계 교란 '가시박 제거' 총력

- 기간제 근로자 12명 채용 ...복하천, 양화천, 청미천, 금당천 등 실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4.05.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여주시, 생태계를 지키기 위해 가시박 제거에 총력 2.jpg

<사진=여주시 제공>

 

[여주=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여주시는 무더위 속에서도 남한강변 및 주요 하천변에 번식하고 있는 생태계교란 외래식물인 가시박 제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생태계 교란식물인 가시박(원산지 : 북아메리카)은 무더위에 강한 덩굴식물로, 번식력이 강해 다른 식물의 줄기를 휘감아 말려 죽이거나 빠른 속도로 주변 초목을 뒤덮어 다른 식물의 생육을 방해한다.

 

시는 지난 5월 2일부터 기간제근로자 12명을 채용해 남한강변을 중심으로 복하천, 양화천, 청미천, 금당천 등에 분포하는 가시박 제거 중에 있다.

 

이충우 여주시장은 가시박이 남한강변 및 주요하천을 넘어 개인의 농경지까지 침투하고 있어, 시민들의 구슬땀을 먹고 자란 농작물들까지 피해를 볼 수 있다 판단해 기존의 가시박 제거 방식의 혁신을 주문한 바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5573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주시, 생태계 교란 '가시박 제거' 총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