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8(수)

신봉동, 주민센터 유휴공간에 주민 소통공간 마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18.11.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5-1-주민소통공간-'예그리나'--내부모습.jpg

                           <사진=용인시 제공>

 


    [용인=경기1뉴스]  용인시 수지구는 20일  신봉동 주민센터 2층 유휴공간에 주민들이 책을 읽고 담소를 나눌 수 있는 소통공간 ‘예그리나’를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이 공간은 주민자치위원회가 따복공동체 공모사업 지원금을 받아 조성됐다.

다목적 강의실 등으로 사용하던 43㎡의 공간을 리모델링해 간이 주방을 만들고 테이블, 의자, 커피머신, 도서 500권을 비치해 주민들이 편안히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곳의 이름 예그리나는 ‘사랑하는 우리사이’라는 뜻을 담고 있는 순우리말로 주민들이 가깝게 지내며 서로 소통하고 화합해 행복한 마을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안영미 주민자치위원장은 “이곳이 주민들이 편안히 이용할 수 있는 사랑방 같은 곳이 되어 이웃 간의 정을 느끼고 소통?화합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일 열린 예그리나 개관식에는 정해동 수지구청장을 비롯해 도?시의원 주민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05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봉동, 주민센터 유휴공간에 주민 소통공간 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