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2(목)

양평군, 9월2일부터 '세미원' 수련문화제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세미원 수련문화제 포스터.jpg

 

- 9.2~10.31 세미원 지방정원, 물의 요정과 만나는 ‘수련문화제’ 열려 - 

 

[양평=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물과 꽃의 정원 세미원이 가을을 맞아 수련을 주제로 제5회 ‘수련문화제’를 개최한다.

 세미원에 가득 피었던 연꽃이 질 때쯤이면 또 다른 꽃이 얼굴을 내민다. 바로 물의 요정이라 불리는 수련이다.  더운 여름 날씨로 아름다운 연꽃 구경을 놓쳐 아쉬웠다면 또 다른 매력의 수련을 만나보러 세미원으로 가을 나들이를 떠나보자.

 

 수련은 꽃을 오므렸다 펴는 모습이 마치 잠을 자는 것 같다고 하여 수련(睡蓮)이라는 이름이 붙었으며 이러한 신비로운 특성 때문에 물의 요정이라는 별명을 가졌다. 뿐만 아니라 화려한 색과 향기로운 향으로 더욱 보는 사람을 매료한다.

 

특히나 꽃의 여왕이라 불리는 빅토리아 수련은 수련 중에서 가장 큰 잎과 꽃을 자랑하며 개화하는 삼일동안 흰색에서 붉은색으로 변하다가 특유의 모양인 ‘대관식’을 치르는 희귀 품종이다. 빅토리아 수련 외에도 열대수련연못과 세계 수련관에서 열대수련, 온대수련, 호주수련 등 세계 각지의 다양한 수련을 만나볼 수 있으며 가을 분위기를 물씬 느낄 수 있는 국화도 정원을 가득 채울 예정이다.

 

 이번 수련문화제에서는 ‘물의 요정 수련’ 전시, 국화 전시, 시인학교-유상곡수, 알록달록한 상상, 이재형 Light Art, 김명희 흙인형 전시, 스탬프 투어, 인증샷 이벤트, 토요음악회, 연꽃문화체험교실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를 만날 수 있다.

 

 세미원은 지난 6월 경기도 지방정원 제1호로 지정되어 전국 3대 정원으로 인정받으며 정원산업의 선두주자로 서기 위해 만발의 준비 중이다. 지방정원 지정의 효과인지 작년 대비 누적 관람객수가 7만여 명을 웃돌며 관람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아울러 세미원은 9월 2일부터 10월 31일까지 수련문화제를 진행하며, 아침 9시부터 저녁 10시까지 휴관일 없이 운영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204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 9월2일부터 '세미원' 수련문화제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