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9(화)

용인시 ‘공정한 수의계약’위한 프로그램 운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2.09.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용인, 임윤숙 팀장(회계과 계약1팀)과 강철민 주무관(정책기획관 빅데이터관리팀)이 수의계약 관리시스템을 살펴보고 있다..jpg

▲임윤숙 팀장(회계과 계약1팀)과 강철민 주무관(정책기획관 빅데이터관리팀)이 수의계약 관리시스템을 살펴보고 있다./ 용인특례시 제공

 

- 추정가격 2,000만 원 이하 1인 견적 수의계약 대상 -

(여성·장애인·사회적 기업 추정가격 5000만 원까지 수의계약)

- "특정 업체 쏠림 없애고 예산 절감까지 일석이조 -

 

[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용인특례시는 추정가격 2,000만 원 이하 1인 견적 수의계약에서 특정업체 편중을 예방하기 위해 '수의계약 관리시스템' 프로그램을 자체 개발해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중앙부처·자치단체·공공기관 등은 관련 법률에 따라 1인 견적 수의계약은 추정가격 2000만원 이하, 여성·장애인·사회적 기업은 추정가격 5000만원까지 수의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시는 수의계약을 할 때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업체를 우선 하되, 특정 업체로 계약이 쏠리는 현상을 막기 위해 계약부서별 연 4회로 제한하고 있다.

 

그러나 수의계약 현황은 계약부서마다 수기로 관리하고 있어 업체별 계약현황을 바로 알아보기 어려웠다.

 

시는 최근 3년간 공사, 물품, 용역 계약 건수 3만 4952건을 전수 분석했다. 각 부서에서 수의계약 체결 기준을 준수하고 있지만, 시 전체로 보면 계약의 45%에 달하는 1인 수의계약에서 특정 업체와 계약이 집중되는 점을 확인했다.

 

시는 계약편중 현상을 해소하고 보다 많은 업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선 내부 모니터링 장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프로그램 개발·도입을 결정했다.

 

이 시스템이 도입되면 담당 부서별, 업체별 계약현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어 특정 업체로 계약이 몰리는 일을 예방할 수 있다.

 

이번 시스템 개발은 회계과와 정책기획관이 힘을 모았다. 시 자체적으로 진행해 예산 절감 효과까지 누리게 됐다.

 

통상 이 정도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외부 용역을 맡기는 경우 1000~2000만원 정도의 예산이 소요된다.

 

회계과에서는 기존 계약 데이터들을 모아 일원화하는 등 큰 틀을 세우고 정책기획관 빅데이터관리팀에 근무 중인 강철민 주무관이 프로그램 개발을 맡았다.

 

강 주무관은 코로나19 격리자 모니터링 원스톱 관리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개발하기도 했던 행정 전산화 전문가다. 

 

시 관계자는 “이번 수의계약 관리시스템 도입을 계기로 일부 업체의 계약 편중을 줄여 보다 많은 업체에 수주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공정한 경쟁을 위한 보완책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33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용인시 ‘공정한 수의계약’위한 프로그램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