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2(수)

[칼럼]국가 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반도체 분야) 이천시 선정 ‘사필귀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3.06.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90804095612_kqmdybka.jpg
▲한철전 편집인

 요즘 국가 첨단산업 특화단지(반도체 분야) 6월 선정을 얼마 앞두고 이천시를 비롯해 이해관계에 있는 지자체들의 관심이 온통 이를 향해 쏠리고 있다.

 

얼마 전 국가 첨단산업 특화단지(반도체 분야) 유치를 위해 지자체별로 추진전략 평가 발표회가 마무리 됐다.

 

국가 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는 국가의 미래의 먹거리는 물론이요. 국가 경제에 있어 나아갈 방향에 있어 신중히 처리하는 것은 당연하다.

 

이천시는 83년 현대전자산업을 시작으로 그 명칭이 2001년 3월 하이닉스로 변경, SK그룹의 하이닉스 인수로 2012년 SK하이닉스에 이르기까지 반도체 역사와 깊은 맥락을 함께하고 있다.

 

그러나 이천시가 속한 경기 동부권역은 많은 수도권 규제 정책으로 인해 공장설립 등 많은 불합리한 제약과 함께 이에 대한 성장을 묶어두는 정책으로 인해 큰 피해를 받아온 것이 사실이다. 단적인 예로 SK하이닉스는 공장증설의 어려움을 속에 이천을 떠나 청주공장을 준공한 적도 있다. 또한, 2007년 정부의 하이닉스 반도체 구리공정이 팔달상수원을 오염시킨다는 이유로 인해 SK하이닉스의 공장증설을 불허해 이천시와 이천시민이 비대위가 대정부 투쟁에 나선 적도 있었다.

 

몇 해 전 이천시의 특산물이 반도체라는 공중파 광고가 사람들의 시선을 받은 적이 있다.

초등학생의 눈에 반도체가 또 하나의 이천시 특산물이란 것이었다.

 

SK하이닉스는 이천시의 아이콘이다. 지역 특산품 된 반도체 “하이닉스 발전이 곧 지역의 성장, 어려움도 함께하는 이웃사촌”으로의 상생을 해 온 지가 근 40년이란 세월이 지났다.

 

이천시는 SK 하이닉스를 비롯하여 다수의 우수한 반도체 소부장 기업과, ASML TEL 등 세계 반도체 기업 한국사무소 등이 위치하고 있다.

 

이천시는 SK하이닉스의 높은 기술력과 세라믹기술원과의 연계 협력으로 초격차 기술을 개발하고, 세라믹종합솔루션센터에서 반도체용 소재 부품 생산을 위한 테스트베드 확장을 통한 연구지원을 추진함으로써 첨단전략산업 경쟁력을 강화하여 R&D 기지가 되겠다고 천명했다.

 

또한 SK하이닉스의 자체 인재육성 프로그램과 이천시만의 맞춤형 실무인재양성을 통한 차세대 우수인력 육성하여 첨단전략산업 성장기반을 확보하는 등 반도체 기업의 집적화뿐 아니라 정착기반 또한 마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아울러 시는 각종 도로망·철도망 등 반도체 산업의 집적화에 유리한 점과, 교통의 요충지로 선도 기업 중심의 첨단전략산업 벨트를 형성해 배후단지를 조성 등 반도체 초기 시장수요 창출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점을 이유를 강점으로 들고 있다.

 

실제로 2020년 12월 말 정부는 2021년부터 2040년까지 적용되는 제4차 수도권정비계획을 확정고시하면서 이천시를 자연보전권역 도시 중 유일하게 생태휴양밸트에서 스마트반도체밸트에 속하도록 한 바 있다.

 

이와 관련 후보시절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스마트반도체특화도시는 이천시와 경기도는 물론 대한민국의 지속성장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이천시와 이천시민들이 이번 국가첨단산업 특화단지(반도체분야) 선정을 바라는 것은 특별한 의미를 담고 있으며, 이천시 미래의 발전이 국가 경제 융성의 중요한 이정표임이 틀림이 없는 사실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658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칼럼]국가 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반도체 분야) 이천시 선정 ‘사필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