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3(수)

"일제 강점기 36년간의 반성 없는 일본 ... 즉각 사죄하고 무모한 경제 도발 중지하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안성시의회, 일본규탄결의대회  (45).JPG
▲23일 안성시의회가 본회의장에서 일본정부 명분없는 경제보복을 즉각 중단하라며 규탄결의 대회를 가졌다. / 안성시의회 제공

 

- 23일 안성시의회, 일본정부 경제보복 규탄 결의 -

 

 

[안성=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안성시의회가 23일 11시 본회의장에서 건전한 한일관계를 훼손하는 일본정부의 불합리한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규탄 결의대회를 가졌다.

 

안성시의회 신원주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들은 “아베정부의 수출규제는 대한민국 국민이 가진 성숙하고 올바른 역사의식과 시민의식에 대한 경제보복이며, 더 이상 역사문제를 국내 정치에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 또한 일제 강점기 36년간의 반성 없는 일본은 즉각 사죄하고 무모한 도발을 중지하라.”며 한 목소리를 냈다.

 

안성시의회 대표로 결의문을 낭독 한 송미찬 운영위원장은 아베정부에 다음과 같이 촉구했다.

 

▲ 일본 아베 정부는 지난 날 과오를 국제사회 앞에 인정하고 역사왜곡, 수출규제 등의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 일본 아베정권은 대한민국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고, 강제징용 배상을 즉각 이행하라  

▲ 우리 안성시의회 시의원 일동은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시민사회의 규탄활동을 지지하며, 적극 동참할 것을 결의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530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제 강점기 36년간의 반성 없는 일본 ... 즉각 사죄하고 무모한 경제 도발 중지하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