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8(수)

평택시의회, 50만 시민과 함께 '사태해결 시까지'... 일본여행 NO, 일본제품 구매 N0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19.09.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평택시의회, 일본 경제보복행위 즉각 철회.JPG
<사진=평택시의회 제공>

 

- 2일,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문' 채택 -

 

[평택=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평택시의회가 2일 열리 제208회 임시회에서 일본의 경제보복과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와 관련 50만 시민과 더불어 일본 정부가 취한 수출규제 조치를 강력히 규탄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의회는 첨단산업의 부품과 소재를 경제보복의 도구로 활용하는 일본 정부의 이러한 행위는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원칙’ 합의를 도출한 G20정상회의 선언과 WTO 협정 등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으로, 자유롭고 예측 가능한 경제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 온 국제사회의 공조에 심각한 위협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 동안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문제 해결과 양국 관계 정상화를 추구하던 우리정부의 제안과 노력을 거부해 왔으며, 나아가 우리 정부의 대북제재 불이행 등 거짓말과 가짜 뉴스를 통해 우리 정부를 모독하고 경제보복 조치의 불법․부당함을 정당화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의 이러한 행위는 과거 양국 정상이 합의했던 협력관계 발전 노력에도 반하는 것이며, 우리나라의 경제 위상을 흔들고, 한반도 나아가 동아시아의 평화까지도 위협하는 비이성적인 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평택시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시의회와 평택시민은 이번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일본여행과 일본상품 구매를 자제한다며, 일본정부는 우호적 한일 관계는 물론, 세계 경제에도 악영향을 초래하는 수출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일본 정부와 기업은 우리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고 식민시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과 진심을 담아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03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의회, 50만 시민과 함께 '사태해결 시까지'... 일본여행 NO, 일본제품 구매 N0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